사진

Fragile Moments, 표기식

식물을 채취하러 나서는 식물학자처럼 사진작가 표기식은 풍경을 채집한다. 짙은 나무들 사이에서 커다란 배낭을 메고 망원경 대신 카메라 렌즈에 얼굴을 대고 그가 찾아낸 풍경을 차례로 기록해나간다. 그가 사진에 담아내는 것은 멈추어진 하나의 정(靜)적인 풍경이지만 그 장면을 통해 전달되는 감각은 지극히 동(動)적이다. 바람에 따라 움직이는 무수히 많은 편린들이 이루어내는 거대한 풍경은 오랜 시간의 축적으로 만들어진 거대한 현상이다. […]

Read More

모던 타임즈, 한영수

1933년 개성에서 태어난 사진작가 한영수는 그림과 사진을 배우며 유복한 유년기를 보낸다. 1950년 한국전쟁 발발로 인해 전쟁 참전 후 서울로 돌아온 그는 폐허가 된 가난한 도시로써의 서울을 마주하게 된다. 그가 1956년과 1963년 동안 작업한 사진 속 사람들의 옷차림에서, 서구적인 건물의 모습에서 그 시대에 다가오고 있던 ‘모던 타임즈’를 엿볼 수 있다. 구획없이 흩어지는 사람들의 움직임, 텅빈 공터, […]

Read More

Hard Day de Kim Seong-hun

La dure journée annoncée dans le titre marque le début du cauchemar pour le commissaire Ko Gun-su (Lee Sun-gyun). Alors qu’il fait l’objet d’une enquête interne pour corruption, Ko Gun-Su doit se rendre en pleine nuit aux funérailles de sa mère. En voulant éviter un chien sur la route, il percute accidentellement un homme. Le choc est […]

Read More

사진작가 김경태

  누군가는 타인의 초상을 찍고 또 누군가는 풍경을 사진으로 담아내듯 작가 김경태는 돌을 촬영한다. 여행 중 추억삼아 하나, 둘  손에 걸려 주머니에 넣어온 조약돌을 촬영한 것이 계기가 되어 그의 돌작업이 시작되었다. 대부분은 손바닥 반 정도에서 손톱 크기 밖에 안되는 정말 조그만한 돌들이다. 너무 평범해 잊혀진 조약돌들이 그의 사진 속에서는 촘촘하게 박혀있는 세월의 흔적으로 우리의 신경을 잡아끈다. […]

Read More

사진작가 김인숙, 사이에서

‘어린시절은 의외의 놀라움, 신비와 호기심, 감동에 넘친 지루하지 않은 한 페이지다. 그리고 우리는 몇 살이 되어도 그 장을 펼쳐보고 싶어진다.’ 수필가 전혜린의 글에는 유년기에 대한 동경이 한없이 녹아있다. 학교 – 어린시절 그저 커다랗게만 보였던 그 학교가 어른이 되어 다시 가보면 그저 작고 초라하게만 느껴진다. 기억 저편으로 잊혀졌던 짝궁의 얼굴도 선명하게 떠오르고 유년시절 별것도 아닌 일에 울고 […]

Read More

사진작가 모모미

사진작가 모모미는 천천히 – 시간을 들여 피사체에 시선을 맞춰간다. 손가락의 미묘한 움직임, 과묵한 설탕조각, 지루함 혹은 설렘. 단순하고 작은 요소들이 그녀의 사진 속에서는 선명한 색체를 가지고 다가온다.  그녀에게 영감을 주는 매개체는 시 – . 이미지가 아닌 텍스트에서 영감을 받는다는 의외성이 재밌다. 남편 이로씨와 서교동에서 유어마인드라는 작은 책방을 운영하고 있는 모모미씨와의 인터뷰 그리고 그녀가 좋아하는 파스칼 […]

Read More

Ma Kitchen, le bibimbap à la sauce parisienne

La cuisine coréenne ne se laisse pas aborder facilement : avant d’en gouter les spécialités, il faut savoir les prononcer. Au milieu de noms aux sonorités compliqués tels que Samgyopsal, kimchi jjigae, Bulgogi et Tteokbokki, émerge le rassurant bibimpap. Bi-Bim-Bap, littéralement “riz mélangé”. Plat traditionnel coréen à la prononciation chantante, il consiste en un mélange de riz, […]

Read More

Moon Beom – Secret Garden

Né en 1955, Moon Beom fait parti de la première génération d’artistes coréens qui se sont ouverts aux influences occidentales. Son travail, à l‘équilibre entre abstraction et figuration, suggère une association hybride entre la peinture traditionnelle coréenne et une approche et un style occidental. La démarche de Moon Beom consiste à adopter un vocabulaire plus abstrait et experimental, […]

Read More

어렴풋한 기억에 – Nina Ahn

수면 위로 떠오르는 어렴풋한 기억들 Nina Ahn은 쉽게 사라져버리는 순간의 감정들을 사진으로 기록해 낸다. 허공을 바라보는 텅 빈 시선, 생각에 잠긴 듯한 표정 – 눈에 띌 것 없는 평범한 일상 속 풍경이 그녀의 사진 속에서는 곧 사라져버릴 듯한 미묘한 감정과 함께 우리들을 잊혀졌던 추억 속으로 다시 밀어낸다.     인터뷰 까이에 드 서울: 어떻게 사진을 찍기 시작하게 […]

Read More

Kim Joon – tatouages et vanités

À la frontière entre sculpture, body-art et peinture, le travail de Kim Joon met en scène des corps nus dans des poses alanguies, qui évoquent – par leur caractère fragmenté – des visions d’apocalypse. Les chaires sont recouvertes de motifs tatoués qui empruntent autant aux symboles traditionnels asiatiques et occidentaux qu’à la pop culture (logos, marques d’alcool, rock,…). Représentés comme des objets en porcelaine, les scènes de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