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

선과 선분, Line and Segment

선과 선분(Line and Segment)은 김민선의 세라믹 스튜디오다. ‘흙’의 물성이 주는 도자기의 보편적인 이미지와는 다르게, 선과 선분은 과감하게 뻗은 곧은 선과...

독립출판사 6699PRESS

긴 호흡을 가진 좋은 글을 담은 책을 만드는 6699프레스는 그래픽 디자이너 이재영이 운영하는 일인 독립 출판사이자 그래픽 디자인 스튜디오다. 독립출판은...

손정민, 식물 그리고 사람

일러스트레이터 손정민의 그림 속 차분한 색들을 보고 있으면 마음이 편안해진다. 작가의 눈과 손을 통해 그려진 풍경은 야생의 것과는 또 다른...

bain public seoul

서울의 목욕탕

이 목욕탕은 새벽 일찍 문을 열어.가끔 새벽에 오면 의외로 사람이 가득해.새벽 일 나가시는 사람들이나 그때 일을 마치고 귀가하기 전에 몸을...

Studio mohm

미감과 오감, 호감과 마음을 의미하는 스튜디오 mohm은 한국의 전통공예를 모티브로 현대인의 생활과도 잘 어울리는 물건을 만들고 있다. '소백'(素白)이라고 이름 붙여진...

Fragile Moments, 표기식

식물을 채취하러 나서는 식물학자처럼 사진작가 표기식은 풍경을 채집한다. 짙은 나무들 사이에서 커다란 배낭을 메고 망원경 대신 카메라 렌즈에 얼굴을 대고...

김형선, 해녀

김형선 작가는 해녀의 육중한 삶을 사진을 통해 섬세하게 기록해 나간다. 흰색 스크린 앞 해녀의 모습은 무색의 바탕과는 전연 다르다. 사진...

그래픽 스튜디오, Corners

코우너스는 서울을 기반으로 2012년에 문을 연 디자인 스튜디오로, 리소그래피 인쇄소와 출판사를 함께 운영하고 있다. 상점에서 볼 수 있는 여러가지 '코너'라는...

풍경연작, 김영미

작가 김영미의 작업을 보고 있으면 풍향에 맞춰 모습을 바꿔가는 하나의 정경(風景)을 보는 듯한 기분이다. 높이와 색이 다른 일련의 작업은 계절마다...

좋은 일만 있으라고, 호호당

'좋은 일만 있으라고 호호당(好好堂)'은 요리를 하고 보자기 포장을 연구하는 양정은씨가 운영하는 우리의 멋과 맛이 이어지고 있는 곳이다. 이름만 들어도 명랑한...

강수진 – Waves in the Breez

본래 직물이 사용되기 위한 어떤 '유용성'에 기반하여 만들어 진다면, 작가 강수진의 작업 속 직물은 추상적인 형태로 마치 오래된 고기구(古機構)를 보는...

김윤수, 바람의 사막

김윤수 작가의 '바람의 풍경'은 발이라는 신체의 구체적인 형태로부터 시작된다. 비닐을 직접 손으로 잘라 확대되고 변형된 형태를 작가는 '쌓는다'는 행위를 통해...

Studio Kyss

Kenny Son은 'Hand Scale'이라는 주제로 일상에 사용되는 소도구들을 만들고 있다. 작지만 책상이나 식탁 위에 놓여 집 안 풍경을 구성하는 그의 작업은,...

박원민, 희미한 연작

디자이너 박원민의 '희미한 연작' 시리즈는 도시의 안개 낀 분위기를 디자인으로 표현하면서 시작된다. 특정한 형태가 아닌 어떤 장면이나 분위기를 표현하려 했다는...

서정화, 소재의 구성

작가 서정화의 '소재의 구성(Material Container)'은 두 재료를 하나의 형태 안에 담은 작업이다. 우연히 녹그릇에 제주도에서 가져온 현무암을 올려 놓았을 때의...

내면풍경, 김명주

작가 김명주는 '내면풍경' 시리즈를 통해 자신 안에 남아있는 감정의 풍경을 조형으로 표현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감정을 재구성한 그녀의 작업은 우리가...

Page 1 of 4 1 2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