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

토끼집, Society of Architecture

주택이 밀집되어 있는 서울 곳곳의 골목길을 걷다 보면 서로 닮은 벽돌집들이 나란히 붙어있다. 2014년에 완공된 서울 남가좌동에 위치한 다세대주택 ‘토끼집’은 그런 벽돌 집들 사이에서 연한 미색을 띤다. 과거의 벽돌 주택들과는 대조되는 사선형의 볼륨은 새로운 주거 형식을 제시하면서 동시에 겹겹이 쌓여 오랜시간 형성된 이 도시의 주거 풍경에도 부드럽게 스며든다. 토끼집은 1인 가구에 적합한 형식으로 설계되었다. 쉐어 […]

Read More

현대카드 뮤직 라이브러리

한남동에 위치한 Music Library는 10000장이 넘는 레코드판과 3000권의 음악 전문서적과 잡지들이 소장되어 있다. 롤링스톤 잡지 전권이 비치되어 있기도 하고 1966년에 발매된 비틀즈의 앨범 “Yesterday and Today”의 첫 에디션 같이 구하기 힘든 앨범도 만나볼 수 있고 그 외에도 50년대 부터 지금까지 나온 많은 수의 레코드판이 소장되어 있다. 3층 높이의 건물인 이 음악 도서관은 한남동의 경사면에 위치한 건물로 […]

Read More

Nameless Architecture

Nameless 건축은 나은중 유소래 건축가가 운영하는 설계 사무소로 일상에서 발견하는 근본적인 아이디어를 통해 단단한 건축 유형을 만들어 가고 있다. 건축 프로젝트 뿐만 아니라 문화, 사회 현상의 탐구를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공간 프로젝트를 병행하면서 건축의 유동성을 실험하기도 한다. 실리콘 반투명 표피로 만든 The Door 프로젝트는 문 너머의 공간이 어렴풋이 비쳐져 공간 간의 경계 또한 달라진다. 하나의 […]

Read More

서울역 고가도로 프로젝트

1953년 한국 전쟁이 끝났을 때 서울은 폐허에 가까웠다. 그리고 불과 몇 십 년 후 자본주의의 열매인 산업화와 함께 도시계획이라는 것을 토대로 서울의 도면이 그려지기 시작한다. 사회적 부를 상징했던 자가용은 서울 재건축에 있어 중요한 요소 중에 하나였고, 거대한 콘크리트 구조물인 고가도로는 도시의 풍경을 바꾸어 놓는다. 서울역 기차 레일을 도로가 어떻게 가로지를 것인가는 당시 풀어내야 할 문제 […]

Read More

송파 마이크로 하우징

   새로운 형태의 공간은 다양한 생활 방식과 사회적 관계를 선택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준다. Ssd Architecture가 설계한 송파 마이크로 하우징 프로젝트는 Micro라는 이름이 말해주듯이 가장 작은 단위인 12m2 크기의 모두 14개의 유닛으로 이루어져 있다. Micro는 단순히 작은 공간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불필요하게 반복되는 공간들은 공유한다는 의미가 담겨있기도 하다. 예전 대가족에 맞추어 졌던 주거형태가 지금은 소가족을 […]

Read More

오설록, 티스톤

TEASTONE 티스톤 제주도, 오설록 차(茶) 박물관 옆 건축 사무소 매스 스터디가 디자인한 차실(茶室)이 문을 열었다. 차(TEA)와 벼루 (INK STONE)에서 유래되어 이름 지어진 TEA STONE의 외관은 검고 단단한 벼루를 닮았다. 풍경에 고스란히 열린 이곳에서 계절을 바라보며 마시는 달달한 차 한잔. 자신의 호를 ‘다산'(茶山- 차 나무를 심은 산)이라고 지은 정약용, ‘일로향실(一爐香室 – 작은 화로에 달인 차)’이라 붙인 추사 […]

Read More

Les architectures de Koh Myung-Keun

Comme sculptée dans l’océan, une vaste étendue marine recouvre la surface d’un volume rectangulaire. Oxymore visuel, l’œuvre oppose à la fois l’évanescence de l’eau à la matérialité de l’architecture, mais aussi l’idée de liberté à celle d’enfermement. Combinant photographie et volume, l’artiste coréen Koh Myung Keun crée des sculptures hybrides qui évoquent, par un jeu […]

Read More

장홍선, TYPE CITY 자판도시

오래된 활자로 구현해 낸 도시의 풍경. 인쇄기의 등장으로 인하여 대규모의 ‘지식 전달’이 가능해 졌다는 점에서 활자로 만든 도시는 글자로 찍어 낸 한 권의 책처럼 느껴진다. 뉴욕에서 활동하는 장홍선 작가는 더 이상 사용되지 않는 일상의 오브제들을 새로운 문맥속에서 다른 방식으로 표현한다.      

Read More

너의 아파트

아무리 가도 아파트 단지 속이었다. 강원도에 가보았을 때 가도 가도 산이고 또 산이고 또 산이던 것과 느낌이 비슷했다. 그러나 산의 곡선과 달리 끝없는 직선과 직각의 세계였다. – 김채원 <푸른 미로>, 지붕 밑의 바이올린   아파트에 대한 시선은 부정적이다. 위협적으로 솟은 그네들의 높은 키에 우리들의 시선은 꼬꾸라지고, 반복적인 패턴이 위로 또 그 위로 계속해서 적층된다. 빨래를 […]

Read More

사무소 효자동

  건축사 사무소 ‘사무소 효자동’이 자리잡은 서촌은 낮은 건물들이 경복궁 돌담길과 이웃하고 있어 정다우면서도 옛스러운 풍취도 느낄 수 있는 동네다. 다른 건축사무소들과는 달리 어떻게 동네 이름을 따서 ‘사무소 효자동’이라고 짓게 되었냐는 질문에 – 건축 사무소라고 단정 짓지 않는, 약간은 애매하면서도 따뜻한 느낌을 주는 이름을 짓고 싶었다고 얘기하는 서승모 건축가. 34세라는 젊은 나이에 자신의 건축 사무실을 […]

Read More
kukje art gallery

SO-IL architects : 국제 갤러리

2012년 4월, 국제 갤러리에 새로운 건물이 들어섰다. 경복궁 건너편, 좋아하는 밥집이 있는 골목 뒷편으로 빼꼼히 콘크리트 건물이 보인다. 나름대로 낮은 담을 그리고있는 한옥들에게 위화감을 주지 않기 위해 애쓰는듯 보이는 이 건물은 전통 한옥들 사이에서 명확하게 자신의 입지를 다잡고 있다. 불투명한 콘크리트 건물에 얇은 쇠 망을(steel chainmail mesh veil) 마치 천처럼 짜내 건물위로 늘어뜨려 한결더 밝은 […]

Read More
bibliotheque nam june paik

백남준 도서관

백남준 미디어관 용인에 위치한 백남준 미디어관은 고루한 이미지의 ‘도서관’과는 거리가 멀어보인다. 이용자와 정보 사이의 새로운 관계를 구축한 이 큐브 모양의 공간은 건축 사무소 NHDM과 Nahyun Hwang + David Eugin Lune이 함께 설계를 담당했다. 조각과 설치 미술 그리고 비디오가 하나의 거대한 기계를 형상화 하는 듯한 이 공간에서 우리는 백남준에 대한 책 뿐만 아니라 영상과 소리작업들도 만나볼 […]

Read More
stuttgart library

스튜트가르트 도서관

    이 아키텍츠 대표 이은영 건축가가 지은 독일 슈투트가르트 시립중앙도서관이 문을 열었다. 파사드에는 한국어, 독일어, 영어, 아랍어로 ‘도서관’이라는 단어가 새겨졌다.  규칙적인 모듈로 이루어진 이 큐빅 모양의 건물로 걸어들어가면 4층 높이의 거대한 홀이 우리를 압도한다. 그리고 이 홀의 천창은 건물 상부에 위치한 도서관과 이어져있다. 하얀 도서관 내부에 사람과 책만이 색을 더해준다.  이 건물의 섹션 모델을 […]

Read More
hanok seoul

건축가가 실험한 한옥

한옥을 현대식으로 바꾸려는 시도는 많지만 대부분 ‘전통 한옥’의 단단한 틀 안에 머무르기 마련이다. 전통적인 모습은 그대로 보존하면서 가구만은 서양 것을 들여놓아 이래저래 어색한 공간을 마주하기도 한다. 사진에 보이는 이 대범한 한옥은 이태리에서 온 건축가 시모네카레나씨와 그의 부인 패션 디자이너 신지혜씨의 살림집이다. ‘전통주거’인 한옥을 현대적으로 바꾸려는 시도 앞에서 우리는 왠지 모르게 소심해진다. ‘전통 한옥을 이렇게까지 모던하게 […]

Read More

매스 스터디 조민석, 안 드뭘르 미스터

    매스 스터디는 굳이 우리 나라말로 표현하자면 ‘덩어리 연구소’를 의미하는 건축가 조민석씨의 건축 사무소 이름이다. 덩어리이긴 하지만 아직 특정한 형태는 없는 가능성이 무궁한 매스 – 그래서인지 메스스터디의 시선으로 바라본  ‘공간’ – ‘도시’에 대해서 더 알고싶어진다. 그저 건물을 자유롭게 펼쳐낸 것 같지만, 한 발짝 뒤로 물러나보면 건물의 높이나 볼륨이 실제로는 건물이 세워진 장소의 상황을 세심하게 […]

Read More